전문가 여행기

사가현 이마리 오카와치야마 도자기 마을

 

 

마을 길을 산책하는 여행을 좋아한다면. 한가로이 걷던 길에 눈에 띈 것을 어여쁘게 느낄 수 있는 시선을 갖은 사람이라면. 이런 사람이라면 사가현 이마리 오카와치야마 도자기 마을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앤티크 한 시간 여행보단 곳곳에 마주치는 아기자기한 도자기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라 도보여행을 즐기는 나에겐 이색적인 여행지였다.

도자기마을_001 도자기마을_002

한낮의 더위에 사람들이 집안으로 들어갔는지 여행을 온 우리 외엔 거리에 사람이 없어 한산했다. 현대적인 건물들만 보다 이곳에 오니 진짜 일본 여행을 하는 것 같다. 어느 집에선가 기모노 차림의 친절한 일본인이 나올 것 같은 오카와치야마.

도자기마을_003 도자기마을_004

한산한 동네 골목을 걷는 건 행운이다. 시선이 분산되지 않아 가옥 하나하나 특색을 찾아볼 수 있으니 말이다. 한국에서 지방으로 여행을 떠나보면 외지면 외질수록 빈 가옥이 눈에 많이 띄는 편인데 이곳의 가옥들은 제 주인을 들어앉히고 있다. 사람이 사는 집이 모여 사는 오카와치야마.

도자기마을_009

마을 초입에 들어서면 상징적으로 자리 잡고 있는 도자기 다리. 모르고 찾은 이라도 이것을 보고 이곳이 도자기와 관련 있는 마을이라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도자기마을_006 도자기마을_007 도자기마을_008

마을 안에는 실제 구매 가능한 도자기 가게들이 있다. 몇몇 곳은 사진촬영을 일절 금하기 때문에 눈으로 담는다. 자기의 청량한 소리에 절로 지갑이 열리는 기현상도 체험하게 되는 오카와치야마의 도자기 가게. 집안 꾸미기 좋아하는 갓 시집 간 새댁이라면 갖고 싶은 것이 많을 것 같다.

도자기마을_011 도자기마을_010

오카와치야마에는 천이 하나 흐르는데 이 아래서 물놀이가 한창이다. 시간적 여유만 있었다면 저 아래 내려가 발이라도 담가보고 싶었는데 조금 아쉬웠던 길.

 

도자기마을_015 도자기마을_016 도자기마을_020

대부분 개조되긴 했지만 그래도 일본 가옥의 풍미는 그래도 담고 있는 오카와치야마의 가옥들. 길을 따라 오르며 이 가옥들을 보다 보니 내 몸에 기모노가 입혀지는 착각에 빠져든다. 와라쿠엔에서 유카타 입고 동네 마실 했던 기억이 그렇게 만드는 것 같다.

마을 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신사를 하나 만나게 된다. 곤겐다케신사. 꽤 높은 곳까지 올라야 해서 고민하다가 시간 관계상 결국 오르진 못 했다. 한국에 와서 신사에 대한 정보를 찾아보니 이마리의 중요 유형 문화재 중 하나라고 한다. 거의 등산하다시피 올라야 신사의 정상을 만나게 되는데 사진으로 만나본 신사의 커다란 바위 아래 지어져 있었다. 다음에 다시 이곳을 찾게 된다면 제일 먼저 이 신사를 찾아야겠다 다짐해본다.

 

  • 2
  • 카카오톡
ROMY ROMY

 

관련지역 여행지

전체메뉴